“北보위부, 밀수꾼 압박해 탈북자 신상 파악”

북한 함경북도 보위부가 국내 정착 탈북자들의 신상 파악을 위해 국경지역 ‘밀수꾼’들까지 이용하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이 알려왔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20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도(道) 보위부가 탈북자들에 대한 신상 정보를 한국에서 보내는 송금(돈) 작업과 전화연결 등의 일을 하고 있는 밀수꾼들을 통해서 확보하고 있다”면서 “집요한 보위원들은 (밀수꾼들을) 찾아다니면서까지 (탈북자) 정보를 뽑아내려고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보위부가 승인했다 하더라도 국경경비대가 협조하지 않으면 사실상 작업(밀수)하기 어렵다는 것을 밀수꾼들도 알지만 만약을 대비해 그들(보위부)의 요구에 응하고 있다”면서 “밀수꾼들도 생계를 위해서는 작업을 해야 하기 때문에 보위부의 요구를 무시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대부분의 밀수꾼들은 보위부의 압력 행사와 정보를 제공하면 자신들의 활동을 보장받을 수 있다는 유혹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국내 탈북자들과의 통화 내용을 그대로 보고하고 있다.

북한을 떠난 지 5년 이상 되는 탈북자들은 가족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이전에 살았던 곳, 친척 중 누가 어디에 살았는지 등을 물어 상대가 가족인지를 확인한다. 이렇다보니 전화를 하는 과정에서 다른 탈북자 가족들에 대한 신상도 노출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 소식통의 설명이다. 

탈북자 가족들에 대한 정보를 확보하려는 보위원들의 수법은 더 교활해지고 있다. 소식통은 “보위원들은 전화통화 내용을 도청해 (보고하는) 정보와 일치하는지 까지 확인한다”면서 “그런 내막을 알지 못하는 일부 밀수꾼들이 거짓 정보를 줬다가 탈북자 가족을 감싼다는 누명을 쓰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최근에는 한국서 돈을 보내는 탈북자들이 줄어들고 있어 통화량도 많지 않다”면서도 “그러나 이곳(북한)에 있는 일부 가족들이 한국과의 연결을 시도하면서 새로운 탈북자 가족에 대한 신원이 확인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또 “전화통화를 하면서 너무 자세한 정보는 물어보지 않는 것이 양쪽 가족을 위해서도 좋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최근 한국에 정착한 한 탈북자는 “동생에게 돈을 보내려고 통화를 하면서 (동생인지) 확인하려고 이것저것 물어봤는데 동생이 ‘전화를 연결해주는 사람이 대화내용을 옆에서 듣기 때문에 말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국경지역의 밀수꾼 대부분은 자신의 생계활동을 보장받기 위해 보위부와 협력해 탈북자 가족을 신고, 체포하기도 한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라고 국내 탈북자들은 증언한다. 이 때문에 탈북자들 사이에서 송금과 전화연결도 주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