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보위부, 南 국정원과 내통 혐의로 일가족 전원 체포”

소식통 “맏딸도 중국서 북송당해...정치범 수용소행 면치 못할 듯”

북한 국경지역의 보위부 청사. /사진=데일리NK

최근 북중 연선 지역에서 활동하는 한 브로커 일가족이 국가정보원과 내통했다는 혐의로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돈을 헤프게 쓴다는 점이 보위부의 레이더망에 감지됐고, 이후 주요 기밀 자료를 빼돌린 정황이 드러났다는 것이다.

양강도 소식통은 19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양강도 보위부가 김정숙군에 거주하는 최 모 씨와 그의 가족 6명을 지난 6월 1일 긴급 체포했다”며 “이들은 수년간 남조선(한국) 안기부(국가정보원)와 내통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보위부는 이들이 강연자료, 학습제강 및 기밀문서를 빼돌리고 각 지역의 시장, 아파트, 철길 등을 촬영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말에는 탈북해 중국에서 살고 있는 최 씨의 맏 딸(20대 후반)도 국정원과 최 씨의 중간 연락책 역할을 했다는 혐의로 강제 북송돼 왔다고 한다.

소식통은 “최 씨가 평소에 돈을 휴지장처럼 쓰고 다녔다”면서 “돈 이관(송금) 대상들에게 몇 만 원(위안)씩 되는 자금을 본인 돈으로 먼저 주곤했다”고 말했다. 최 씨가 송금 브로커로 일하며 한국이나 중국에서 탈북민들이 보내오는 돈을 북한 내부 주민들에게 전달하면서 사비로 먼저 돈을 주고 후에 원금과 수수료를 챙기는 등 여윳돈을 충분히 보유하고 있었다는 설명이다.

최 씨의 이러한 특이 동향이 보위부에 알려지면서 최 씨 가족들이 특별감시 대상이 됐다고 한다. 소식통은 “담당 보위부가 최 씨를 예의주시하면서 여러 차례 체포 계획을 세웠었다”고 했다.

그러나 그때마다 군(郡) 보위부 주요 간부가 ‘본인이 임무를 줘서 외부와 연락하며 활동하는 비밀정보원’이라며 비호해 군 보위부가 최 씨를 체포하진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군 보위부 정치부장의 비호 때문에 담당 보위원과 해당 부서인 정보과 및 반탐과에서도 최 씨 가족의 동향을 지켜보고만 있었다”며 “최 씨 가족은 정치부장을 믿고 누구도 본인들을 건드리지 못한다는 식으로 행동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같은 정경유착 관계는 오래가지 못했다. 군 보위부 내부의 한 관계자가 상위 기관인 도(道) 보위부 정보과에 최 씨 가족의 비리 관련 정보를 직접 전달하면서 비위가 드러난 셈이다. 소식통은 “도 보위부가 군 보위부에 의뢰하지 않고 직접 나서 최 씨를 긴급 체포했다”며  “때문에 이번에는 최 씨를 비호하던 군 정치부장도 처벌을 피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체포 직후 이뤄진 보위부의 가택수색 결과 최 씨 집에서 현금 15만 위안(한화로 약 2580만 원)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보위부는 보통의 북한 주민들이 갖기 어려운 거액의 현금 출처를 조사 중이다.

소식통은 “현재 최 씨의 가족은 도 도위부서 예심을 받고 있다”면서 “조사가 끝나면 관리소(정치범 수용소)행이 유력해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적과 내통했다는 이른바 국가전복혐의라는 워낙 큰 범죄 혐의가 씌워졌기 때문에 관대하게 처벌된다 해도 무기 징역형을 받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