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보위부원, 私事여행·밀수꾼 위장해 중국에…왜?

중국 내 탈북 브로커를 색출하기 위해 북한 국경지역 보위부원들이 사사(私事)여행자나 무역일꾼으로 위장해 중국에 파견되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이 알려왔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10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국경지역 보위부원들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면서 “지난달 말 정도에 회령시 보위부에서 2명이 선발돼, 중국 친척을 방문하는 사사여행자로 가장해 중국 연길(延吉)과 화룡(和龍)을 비롯해 장백(長白) 등 여러 지역을 돌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보위부에 있는 한 관계자가 “최근엔 도망가는 사람들(탈북자)이 많지 않은데 보위부원들이 중국까지 간 것은 그럴만한 이유가 있는 것 아니겠냐”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는 국경지역 보위부원들이 탈북자를 한국으로 안내하는 중국 내 탈북 브로커는 물론 탈북자들을 색출하기 위해 중국에 파견됐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소식통은 “회령 보위부에서 사사여행자로 위장해 파견됐던 두 명은 최근 돌아온 것으로 확인됐다”면서도 “사사여행자나 무역일꾼으로 가장한 보위부원들이 현재 중국에 머물고 있거나 새로 파견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북한은 그동안 국가안전보위부와 국경지역 도(道) 보위부에서는 사사여행자들 속에 스파이를 침투시켜 탈북자를 체포해왔다. 최근 중국에서 동남아로 이동 중 체포되는 탈북자 숫자가 늘어나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중국 내 탈북 브로커들이 수시로 탈북 루트를 바꾸는 이유다. 


이 같은 상황이 되자, 밀수꾼들 사이에서는 “낮에 감시하는 것도 모자라 밤에 잠복도 서기 때문에 국경작업은 점점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이 나온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또한 “보위원도 장사꾼으로 변장하는 세월이니 중국에 나가서 사람을 만나는 것도 조심해야 한다”고 말한다면서 “중국에서 만나는 조선(북한)사람이 보위원인지 알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체류만기 사사여행자들도 조심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한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한편 북한은 국경지역의 검열이 지속되는 속에서도 탈북 행렬이 끊이지 않자, 최근에는 탈북자 가족 상황을 재조사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이 때문에 국경지역의 탈북 단속은 물론 외부와의 전화 통화 등에 대한 통제가 지속될 것이라고 소식통은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