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보안당국, ‘밀수·송금 작업’ 역적행위로 처벌”

최근 북한 당국은 지난해 말부터 진행한 국경검열에서 탈북자 가족들의 송금 작업을 한 주민들과 국가기밀 등의 문건들을 국외로 빼돌린 밀수꾼들을 체포하면서 이 같은 행위에 대해 “역적행위로 간주하고 처벌을 강화하겠다”고 선포했다고 내부 소식통이 알려왔다.

양강도 소식통은 27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최근 그쪽(한국)에서 보낸 돈 작업을 한 주민들과 밀수 짐 속에 책자 등을 넣어 보낸 밀수꾼들이 체포되면서 보안서 통제가 강화됐다”면서 “이와 관련 여맹과 인민반회의도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인민반에서는 중국과 밀수를 하는 주민들에 의해 국가비밀이 새나가기 때문에 통제가 강화된다는 것과 밀수 자체를 역적행위로 보겠다는 내용의 보안서 지시문을 가지고 회의가 진행됐다”면서 “이 때문에 전업 밀수꾼들은 이 상황만 지나가길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최근 양강도 보안당국은 ‘기밀문건’ 등이 밀수꾼들을 통해 해외로 빠져나가고 있다고 판단했다. 보안당국은 밀수꾼들의 작업 일정을 사전에 파악, 불시에 현장을 덮쳐 수색하는 과정에서 일부 밀수꾼들의 짐에서 ‘정치지식’을 비롯해 군부대 기밀문건 등이 발견돼 보안당국이 발칵 뒤집혔다.

소식통은 “주민들은 최근 (탈북자 가족) 추방을 한 차례 진행해 주변이 썰렁한데 밀수까지 역적으로 본다는 말에 ‘검열과 단속은 처음 있는 것이 아니어서 크게 걱정할 건 없지만 밀수 자체를 역적행위로 본다면 문제가 다르다’면서 은근히 걱정하는 분위기”라고 했다.

또한 그는 “인민반장들도 보안서와 동사무소로부터 지시를 받은 것을 실천해야 말(비판)을 듣지 않기 때문에 회의서 열변을 토하고 있다”면서 “반장들은 ‘밀수를 통해 국가비밀이 새나가고 있는 현상들이 최근 많이 적발됐다’며 ‘잡혀서 가슴 치며 한탄하지 말고 나라에 배은망덕한 죄를 짓지 말라’는 내용의 지시문을 강조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요즘 여맹에서도 이런 내용의 강연회를 진행, ‘밀수를 하겠으면 보위부에 한 발을 들여놓고 하라(보위부 검열을 받을 각오를 하라는 뜻)’는 말까지 했기 때문에 밀수를 하는 집들에서도 걱정이 많다”고 전했다.

특히 소식통은 “광석과 약초 등에 대해 ‘우리나라 자원을 중국 놈들 살찌우는데 보내는 꼴이 된다’며 ‘지금 하고 있는 주민이 있다면 이 기회에 당장 중지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민들은 ‘밀수를 하지 말고 국내 장사만 하고 살아라’는 말에 ‘국내에서 생산되는 것이라야 적은 양의 곡물과 남새(채소), 과일 등이 전부인데 공업품(생활용품)은 어떻게 해결하나, 집집마다 밀수품으로 들여온 중국제품을 내놓고 국산제가 있으면 내놔보라’는 등의 말이 나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부 주민들은 ‘밀수가 끊기면 장마당 장사꾼들도 돈벌이가 끊기는데 어찌하자는 심산인지 모르겠다’고 말한다”면서 “회의서는 최근 추방을 당한 주민들을 언급, ‘중국과 통화를 했거나 밀수, 돈 작업을 하면서 비법(불법)행위를 하는 주민이 있으면 즉시(바로) 신고하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해 말부터 국경지역에서 해외와 통화, 송금, 밀수, 마약 등 불법에 대해 강도 높은 검열을 진행했으며 최근 검열실행 단계인 탈북자 가족 추방을 진행한 바 있다. 북한 당국의 이 같은 조치는 탈북자 가족들은 물론 주민들의 생계활동인 밀수를 통제함으로써 내부정보 유출 등을 막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