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보건성 “마약 통제 국제협력 강화”

북한이 26일 세계 마약퇴치의 날을 맞아 마약 통제를 위한 국제협력을 강조했다.

북한 보건성의 한수철 국장은 이날 조선중앙텔레비전과 인터뷰에서 최근 국제기구와 국가 간 마약 관련 협력과 교류가 강화되고 있다며 “우리나라(북)에서는 국제기구, 여러 지역 나라와 밀접한 연계 밑에 마약을 통제.관리하는 사업을 면밀히 짜고들기(수립.추진하기) 위한 조치를 보다 더 적극적으로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 국장은 또 북한이 마약 남용과 불법 거래를 막기 위한 각종 협약에 가입했다면서 마약의 제조부터 밀매까지 철저한 통제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3월14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마약위원회 전체회의를 통해 ’마약에 관한 단일조약’, ’향정신 약품에 관한 조약’, ’마약 및 향정신 약품의 부정거래 방지에 관한 국제연합조약’ 등 3대 조약에 가입의사를 밝혔다.

또한 2004년 개정 형법에서 아편 및 마약의 제조.밀매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조항을 신설한 데 이어 지난해 6월에는 유엔 산하 국제마약통제위원회 관계자를 초청하는 등 북한이 최근 ’마약 밀매국’의 이미지를 벗으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