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법률가협회, 실천연대 ‘이적단체’ 규정 비난

북한의 조선민주법률가협회는 3일 남한 법원이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를 이적단체로 규정하고 단체 핵심간부들에게 실형을 선고한 데 대해 “북남선언들과 우리민족끼리 이념에 대한 공공연한 부정”이라고 비난했다.

이 협회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특히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사법당국이 이명박 패당과 보수세력의 시녀가 되어 통일애국운동을 말살하는 파쇼독재의 돌격대로 나서고 있는 것”이라며 남측 정부는 “동족대결을 가져오는 보안법을 당장 철폐하고 통일운동 단체들에 대한 이적단체 규정을 철회해야 하며 부당하게 구속한 애국인사들을 즉시 무죄석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도 담화를 내고 실천연대에 대한 실형 선고를 ” “6.15 지지세력을 전면 말살하려는 매우 위험한 공안 광풍의 전주곡”이라며 이명박 정부가 “6.15 지지단체들에 대한 탄압을 중지하지 않을 경우 그로부터 초래되는 엄중한 후과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