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백두산 회의 활용해 5월 남북대화 성사 노려”

백두산 화산 관련 남북 전문가 회의가 내일(29일) 남측인 문산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당초 북한의 이번 회의 제의가 천안함·연평도 문제를 피해가기 위한 평화공세 차원으로 해석되는 만큼 향후 남북관계를 염두해 둔 유화공세가 예상된다.


반면 우리 정부는 이번 회의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 분위기다. 앞서 북한이 지진국장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백두산 화산 공동연구와 현지답사, 학술토론회 등 협력사업을 추진시켜 나가기 위한 협의를 제의한 만큼 그 정도 수준에서 호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이 28일 정례브리핑에서 “공동연구나 토론회 등과 관련한 민간차원의 협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힌 것도 이번 회의가 남북관계 해빙무드 조성에 일조할 것이라는 일각의 해석을 차단하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천 대변인은 다만 “회의가 차질 없이 안전하게, 원만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련된 지원을 하고 있다”는 입장만 밝혔다.


정부는 민간전문가 회의를 우선적으로 진행하고, 필요할 경우 당국간 회담으로 확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남북간 난제가 쌓여 있는 상황에서 당장 이뤄질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북한은 천안함 폭침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북한의 어뢰 공격에 의한 침몰이라는 우리 정부의 조사 결과를 ‘특대형 날조극’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천안함 문제 해결을 대화 재개의 선결조건으로 삼고 있는 정부는 ‘북한의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가 우선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하며 북측의 주장을 일축했다.


북한이 우리 정부의 입장과 관계없이 이번 백두산 화산 회의에서 인도적 지원, 정치적 문제를 제기할 가능성도 있다.


최진욱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센터소장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북한이 백두산 화산 회의에 대한 성과를 얻으려고 하기보다는 적극적인 평화공세에 주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최 소장은 “천안함 사건과 김일성의 생일행사 등을 볼 때 3, 4월을 넘긴 5월 남북대화 성사를 염두해 두고 백두산 회의를 지속해 나가려 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