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방송, 클린턴 前 대통령 평양 도착 보도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일행이 4일 북한 평양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선전매체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정오 뉴스에서 “미국 전 대통령 빌 클린턴 일행이 4일 비행기로 평양에 도착했다”며 “공항에서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과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클린턴 전 대통령을 맞았고, 화동이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꽃다발을 줬다”고 전했다.

북한 매체들은 그러나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 목적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10명의 수행원과 함께 방북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부터 북한 고위 당국자들과 만나 북한에 억류 중인 미국 커렌트TV 소속 여기자 2명에 대한 석방 교섭을 벌일 것으로 관측된다. 이와 관련 클린턴 전 대통령과 김정일의 면담이 성사될 가능성도 높아 보인다.

앞서 연합뉴스는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본토 쪽에서 출발한 비행기 1대가 알래스카 쪽의 (민항기의 노선인) 미주항로로 비행해 북한으로 접근한 뒤 오전 10시48분께 순안공항에 도착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