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방송 “서해상 등 군사충돌 위험 정세”

북한 평양방송은 19일 남북관계 악화로 서해상 등 남북간 대치지역에서 군사적 충돌이 언제 일어날지 모르는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방송은 `반역정치를 끝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 프로그램에서 “북남관계는 최악의 위기에 처했다”며 “서해해상을 비롯해 (남북) 쌍방이 서로 대치한 지역들에서 언제 군사적 충돌이 일어날지 알 수 없는 위험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방송은 이명박 대통령의 `자유민주주의체제 하의 통일이 최후 목표’ 발언을 “우리의 존엄 높은 체제를 모독하고 북침야망을 드러낸 것”이라고 비난하고 현인택 통일부 장관의 기용도 문제삼았다.

이어 방송은 남한 정부가 북한의 “충고”에도 “우리에 대해 오판하고 더 도발적인 자세를 취하면서 고의로 정세악화를 부채질하고 있다”며 “오늘 북남 사이의 정치.군사적 대결상태는 극도에 이르러 더 이상 수습할 방법도, 바로잡을 희망도 없게 됐다”고 주장하고 반정부 투쟁을 선동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