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방송 “빌 클린턴 평양 출발”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5일 오전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북한 방문을 마치고 항공편으로 평양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우리나라를 방문했던 미국 전 대통령 빌 클린턴 일행이 5일 비행기로 평양을 출발했다”며 영접때와 마찬가지로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과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손님들을 전송했다”고 말했다.

앞서 중앙통신은 오전 5시58분께 영문 기사를 통해 클린턴 전 대통령 일행이 항공편으로 평양을 떠났다고 보도했다가 오전 7시54분께 역시 영문 기사를 통해 클린턴 전 대통령이 떠났다는 뉴스를 취소했으나 곧이어 8시5분께 중앙방송이 다시 출발 사실을 보도하는 등 혼선을 빚기도 했다.

북한 매체들은 전날 정오뉴스에서 클린턴 전 대통령의 평양 도착 사실을 알릴 때도 말을 시작하다가 중단하고 음악을 내보내다가 다시 보도하는 이상행태를 보였었다.

북한 매체들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특사조치를 한 미국 여기자 2명의 동행 여부를 언급하지 않았으나 중국의 신화통신은 이들 기자가 미국으로 귀환하는 클린턴 전 대통령의 전세기편으로 귀국길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