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방송 “대북 압박강화는 비핵화 과정 파괴”

북한 평양방송은 23일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해결이 아니라 강경 고압 정책으로 우리 나라(북)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것은 조선반도 비핵화 과정을 파괴하는 결과밖에 가져올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방송은 존 볼튼 전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월스트리트저널 기고문에서 6자회담 중단과 북한에 대한 국제적 압력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면서 “미 강경 보수세력들이 대조선 압력을 계속 추구한다면 우리 공화국은 보다 강력하게 대응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북한은 “6자회담에서 합의한 대로 자기 할 바를 성실히 하고 있다”고 방송은 말하고, 합의 이행 지연의 책임은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적성국 교역법 적용 해제, 대체에너지 지원 등의 약속을 지키지 않는 미국에 있다고 주장했다.

방송은 “미 강경 보수세력들이 조미 회담에서 무엇이 논의되고 있는지조차 똑바로 알지도 못하면서 혜택이요, 지연이요 하는 것은 모든 책임을 무턱대고 우리 공화국에 넘겨씌워 사태를 6자회담 이전으로 되돌려 세우려는 소리”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