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방송 “美MD, 새 군비경쟁 초래..냉전 회귀”

북한 평양방송은 23일 “반전평화옹호 투쟁”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현재 이 투쟁에서 “중요한 것은 미제에게 공격의 화살을 돌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고 자주의 길로 나가는 것은 우리 시대의 막을 수 없는 흐름’이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평양방송은 그 이유로 미국이 “세계제패 야망을 실현하는 데 필요한 군사적 환경과 조건을 마련하기 위해 각방으로 책동”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방송은 그 ‘군사적 환경과 조건’의 사례로 “미제 호전광들이 핵 선제공격론을 노골적으로 제창하고” 있는 것과 “세계의 강력한 항의규탄에도 불구하고 미사일방위체계 수립을 다그치고 있는 것”을 들고 현재 반전평화투쟁에서 “특별히 절박한 과제”는 “미제의 반테러전을 단호히 짓부셔버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방송은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MD) 추진에 대해 “현 시기 세계의 전략적 안정과 안전을 파괴하는 주되는 요인”이라며 “만약 그것이 추진되면 새로운 군비경쟁이 초래되고 세계는 또 다시 냉전의 시대로 돌아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방송은 “미국의 추종세력들의 침략책동에 각성을 높여야 한다”며 “반미투쟁과 함께 미국의 전쟁정책에 추종하는 세력들이 제멋대로 날뛰지 못하도록 압력을 가하고 고립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방송은 북한이 “국제법도, 국제관례도 안중에 없는 제국주의자들의 횡포한 침략과 전쟁 책동을 저지 파탄”시키기 위해 자위적 국방력을 강화해왔으며, 이로 인해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평화에 기여했다는 주장을 되풀이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