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방송 “美호전계층, 北성의 외면…정세 악화”

북한 평양방송은 27일 “미국 호전계층이 제2의 조선전쟁 준비 책동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는) 우리의 선의와 아량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우롱이며 조(북).미 사이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조선반도의 정세안정을 바라는 국제사회의 한결같은 기대와 지향에 대한 공공연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방송은 미국이 한반도 배치 전투기를 최신형으로 교체하는 등 “공중 전쟁연습 책동과 무력증강 책동”을 벌이고 있다며 “미제의 대조선 무력압살 야망에는 조금도 변함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지금 우리 공화국은 6자회담 합의사항을 이행하기 위한 실천적 조치를 취하고 있고 유관국도 이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방송은 말하고 “하지만 미국의 호전계층은 우리의 성의있는 태도를 외면하고 군사적 대결만 추구, 정세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방송은 더불어 “미국이 말로는 대화요, 평화적 해결이요 하고 떠들고 있지만 실지에 있어서는 우리 공화국을 선제공격하고 압살하려는 범죄적 야망을 변함없이 추구하고 있으며···우리를 자극하고 대화 분위기를 깨버리며 정세를 전쟁 접경으로 몰아가려고 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평양방송은 이어 “대화에는 대화로, 힘에는 힘으로 맞서는 것이 우리 공화국의 변함없는 입장”이라며 “미제의 대조선 선제공격 준비 책동에 대처해 자위적 국방력을 백방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