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방송, 南의 인권문제 제기 비난

북한의 대외 라디오방송인 평양방송은 20일 “반공화국(반북) 인권소동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며 이명박 정부의 북한 인권문제 제기를 강력 비난했다.

방송은 이명박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지적한 것 등을 “모략적인 반공화국 인권소동”이라고 비난하고 이는 “미국의 불순한 반공화국 인권소동에 가담해 우리를 어째 보려고 획책”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방송은 “지금 북남관계는 최악의 위기”에 처해있고 “대결상태는 갈수록 격화되고” 있는데도 이명박 정부는 인권문제 제기로 “우리와 끝까지 대결하려 하고 있다”며 “최근 전면적인 대화니, 경제협력이니 뭐니 했지만 그것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