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방송들, 테러지원국 해제 주민들에 전해

조선중앙방송과 조선중앙TV, 평양방송 등 북한 방송매체들은 13일 ‘10.3합의’에 따라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한 사실과 6자회담 참가국들이 지금까지 중유 35만t과 설비자재 6천여만 달러어치를 북한에 제공한 사실을 전했다.

북한 방송들이 이러한 사실을 보도한 것은 핵협상에서 북한측의 ‘외교적 성과’를 부각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 방송들은 그러나 북한이 껄끄럽게 여기는 핵검증 협력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조선중앙방송은 “앞으로 10.3합의의 이행이 완전히 마무리되는 것은 지금 진행중에 있는 5자의 경제보상이 완료되는 데 달려 있다”며 “5자는 10.3합의에 따라 우리나라에 100만t의 중유에 해당한 대용 에너지를 제공하고 그중 70만t은 중유 현물로, 나머지 30만t분은 발전용 설비자재로 제공하기로 되어 있다”며 지원 현황을 소개했다.

중앙방송은 또 “지난 10월 1일부터 3일까지 평양에서 조(북).미회담이 열려 회담에서는 10.3합의에 따르는 정치.경제적 보상의무 이행과정에 제기된 장애와 난관을 타개하기 위한 진지하고 유익한 토의가 진행됐고 일련의 합의가 이룩됐다”며 “이에 따라 미 행정부는 10월11일 우리나라를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 마감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은 “미국이 정치보상 의무 이행을 끝내고 조.미 쌍방사이에 무력화 단계에 부합되는 공정한 검증절차가 합의된 데 따라 우리도 행동 대 행동 원칙에서 10.3합의에 따르는 자기의 의무를 계속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런 보도 내용은 전날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발표한 내용과 동일한 것이다.

북한 방송은 그러나 외무성 대변인 발표가운데 “우리도 ‘행동 대 행동’ 원칙에서 영변 핵시설의 무력화(불능화)를 재개하며 미국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감시 성원들의 임무수행을 다시 허용하기로 했다”며 “이것은 우리가 10.3합의의 완전한 이행을 전제로 하여 핵시설 무력화 대상들에 대한 검증에 협력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대목은 전하지 않았다.

북한 주민들이 읽는 노동신문은 평소 외무성 대변인의 발표를 전문 소개했으나, 13일자 신문에선 전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보도된 외무성 대변인의 발표를 전재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