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박길연 “남북관계 최악 南정부 때문” 책임 전가

박길연 북한 외무성 부상이 남북관계 경색의 책임이 남한에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대표단장으로 유엔총회 참석중인 박 부상은 1일(현지시간) 기조연설에서 “현 남한 정부는 집권 이후 6·15 남북 공동성명과 10·4 선언을 포함한 모든 남북 합의를 무효화시키면서 남북 관계를 최악의 상황으로 몰고 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부상은 “남측은 최악의 국가적 손실을 겪은 북한 주민의 상처에 소금을 문지르고 굴욕감을 안겨 주는 정치적 테러마저 서슴지 않았다”며 남북 관계는 완전히 파산했다고 비난했다.


박 부상은 미국의 대북정책과 관련 “미국의 적대 정책으로 대결과 긴장 고조의 악순환이 계속되면서 한반도가 불씨 하나로 핵전쟁이 발발할 수도 있는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지역으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국이 반세기가 넘도록 고수하는 대북 적대 정책의 기저에는 북한 국민이 선택한 사상과 체제를 파괴함으로써 한반도를 아시아 지배 야욕의 실현을 위한 초석으로 삼겠다는 의도가 깔려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미국의 군사 도발을 전면전으로 비화되지 않도록 막은 것은 북한의 자위적 전쟁 억지력이었고 한반도의 현실은 선군정책을 통해 전쟁 억지력을 확보한 것이 옳았음을 증명하고 있다”고 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