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민화협 “인권 제기는 核대용 대결 책동”

북한의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 대변인은 22일 북한에 대한 인권문제 제기는 “남조선의 반통일보수 세력이 미국에 추종해 핵문제를 걸고 벌려오던 반공화국 대결 책동이 명분이 없게 되자 ‘인권문제’를 전면에 내들고 북남대결을 고취하면서 자주통일로 나가는 대세의 흐름을 멈춰 세워보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화협 대변인 논평은 북한민주화운동본부, 자유북한방송, 북핵저지시민연대 등 40개 대북단체들이 ‘북한인권단체연합회’를 구성해 남북총리회담이 열리던 서울 워커힐호텔 앞에서 시위를 벌인 것을 비난하며 이렇게 말했다.

이 논평은 북한인권단체연합회가 21일 유엔의 대북인권결의에 남측 정부가 기권한 것을 강하게 비난하고 북한의 인권문제를 제기한 이튿날 나온 것이다.

북한 당국은 유엔의 대북인권결의에 대해선 아직 공식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북한의 민화협 논평은 남측의 대북인권단체들이 북한 주민들의 인권상황을 문제삼는 것은 “미국의 배후조종 밑에 핵문제 대신 인권문제를 전면에 내걸고 대북 적대시 책동을 계속 추구해보려는 남조선(남한) 극우보수 세력들의 계획적이고 공개적인 반공화국 대결 책동”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논평은 “인민 대중 중심의 우리식 사회주의 제도에서는 애당초 인권문제라는 것이 있을 수 없다”고 며 주장하고 이들 단체의 인권문제를 제기를 “북남합의와 선언을 난폭하게 유린”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