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민화협, ‘열차시험운행·핵문제 연계’ 규탄

북한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는 24일 “최근 남조선(남한) 반통일 세력들이 북남 철도 연결구간 열차 시험운행에 대해 찬물을 끼얹는 악담을 마구 줴치고(지껄이고) 있다”며 남북 협력사업과 핵문제 연계를 규탄했다.

민화협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한나라당을 비롯한 극우 보수세력과 보수언론들은 북핵을 머리에 인 시험운행이니, 북 핵 문제를 마취시키는 마취 열차니, 통일 환상을 실어나르는 환상열차니 하면서 (열차 시험운행으로) 핵문제가 망각되거나 용인돼서는 안된다고 떠드는가 하면 감히 누구의 개혁, 개방으로 이어지게 해야 한다는 극히 불순한 망발도 서슴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특히 “북남 협력사업을 핵문제와 연관시키고 누구의 개혁.개방까지 들먹이면서 불순한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려 하는 것은 우리와 민족의 통일 지향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엄중한 도발이고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민화협은 또 “(남한 보수세력이) 대가니, 일방적 퍼주기니 하며 걸고들고(트집잡고) 심지어 열차 통과를 위한 군사적 보장조치까지 부당하게 시비질하고 있다”면서 “(남북) 쌍방 무력이 첨예하게 대치돼 있는 군사분계선을 통과하는 북남 철도연결의 군사적 보장조치를 시비하는 것은 이 사업을 원천적으로 부정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남 철도 연결과 관련해 지금까지 우리는 할 수 있는 모든 성의와 노력을 다 기울여 왔다”며 “동.서해선의 철도가 이어져 열차 시험운행의 역사적 순간을 맞이하게 된 것도, 복잡한 정세 속에서도 이를 위한 군사적 보장조치가 취해질 수 있게 된 것도 전적으로 우리의 주동적인 선의의 노력의 결과”라고 강조했다.

민화협은 이와 함께 “북남 열차 시험운행과 관련한 불순한 망발을 북남 협력사업을 파탄시키고 대결을 부추기기 위한 고의적이며 계획적인 책동으로 낙인, 준열히 단죄 규탄한다”면서 “북남 철도 연결 사업을 비롯한 협력사업을 방해하고 파탄시키려는 반통일 세력의 책동으로 초래되는 모든 후과(부정적인 결과)에 대해 그들 자신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