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민화협, “간첩단 사건은 날조”

북한이 30일 고정간첩 혐의를 받고 있는 장민호(미국명 마이클 장.44)씨 사건과 관련해 “미국과 친미보수세력의 날조.모략”이라고 주장하며 처음으로 입장을 표명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조선 공안당국이 반공화국(반북) 대결소동이 극도에 이르고 있는 때에 우리와 연결시켜 그 무슨 ‘간첩단사건’ 소동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소동은 남조선에서 6.15지지세력을 말살하고 우리의 핵시험을 지지하는 목소리가 더욱 높아가는 것을 가로막으며 반공화국 대결의식을 고취해 제재압살 소동에 더욱 더 매달리기 위한 미국과 친미보수세력의 계획적인 날조이고 철저한 모략”이라고 주장했다.

민화협은 “남조선 공안당국이 그 무슨 ‘노동당 가입’이니 ‘서약’이니 ‘지령’이니 하는 날조품을 내들고 조작하려는 이번 ‘간첩단사건’도 대결시대의 낡은 수법 그대로”라며 “6.15시대에 북과 접촉했다는 이유로 상투적인 ‘간첩단사건’과 같은 케케묵은 모략 각본을 들고 나오는 것은 한갓 웃음거리로밖에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역대로 미국과 친미보수세력은 남조선에서 정치적 위기가 조성되고 조선반도 정세가 복잡할 때마다 ‘간첩단사건’ 같은 것을 조작했다”며 “이미 그 진상이 여지없이 드러난 ‘인민혁명당사건’과 ‘민청학련사건’과 같은 과거 파쇼독재시기의 ‘간첩단사건’ 등은 그 대표적 실례”라고 말했다.

민화협은 “남조선의 각계각층 인민들은 조선반도 정세를 대결과 전쟁으로 몰아가기 위해 피눈(혈안)이 되어 날뛰는 미국과 친미보수세력의 반공화국 대결소동과 모략책동을 단호히 규탄 배격해야 한다”며 “남조선의 친미보수세력은 일고의 가치도 없고 누구에게도 통할 수 없는 너절한 반공화국 모략소동을 당장 중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화협은 이 사건과 관련, “남조선 검찰과 정보원은 민주노동당의 전현직간부 5명이 ‘북 공작원과 접촉’하였다느니, ‘허가없이 북을 방문한 혐의가 있다’느니 하면서 ‘보안법 위반’에 걸어 그들에 대한 체포와 수사소동을 벌이고있다”며 사건 관련자들이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민주노동당도 ‘공안 세력의 음모’로 규정,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