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민화협 “南당국이 납북자 제기 중단시켜야”

북한의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 대변인은 31일 국내 대북 인권단체들이 납북자 문제 등 인권문제를 제기하는 데 대해 남한 당국이 중지시킬 것을 요구했다.

민화협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가 미국 의회에 전시납북자의 진상규명과 송환을 촉구하는 결의안 상정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남조선(남한) 당국은 우리를 반대하는 부질없는 망동이 날로 우심해지는 데 대해 책임을 져야 하며 그것이 북남관계에 미칠 엄중한 후과(결과)를 명심하고 불순한 모략 책동을 당장 중지시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남측 인권단체들의 이러한 활동은 “당국이 그것을 묵인하고 있는 것과 관련된다”며 “남조선 당국이 앞에서는 화해니 협력이니 하면서 뒤에서는 대결을 고취하는 망동을 내버려 두는 것은 그 진의를 의심케 할 뿐”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또 남측 국내 단체가 납북자 문제를 제기하고 미국의 일부 인사들이 이에 호응하는 것은 “우리 공화국의 위상을 깎아내리고 북남 사이에 불신과 대결을 고취하기 위한 계획적이며 조직적인 음모 책동”이라며 “미국은 자기의 체면을 생각해 봐서라도…너절한 놀음을 부추기는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원래 ’납북자’란 남조선(남한)의 반통일 세력이 미국 보수 계층의 배후 조종 밑에 조작해낸 수치스러운 반공화국 모략 책동의 산물”이라며 납북자 문제는 “있지도 않”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화협 대변인의 이러한 주장은 이재정 통일장관이 납북자단체 관계자들과 간담회에서 납북자 문제를 남북정상회담 의제에 포함시키도록 노무현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밝힌지 이틀만에 나온 것이다.

국내 전시납북자 가족모임인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는 최근 미국이 북한과 평화협정을 논의할 경우 전시납북자 송환과 진상 규명 문제를 의제로 다룰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미 의회에 상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