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정부, 금융시장 동향 점검반 구성

정부는 북한 미사일 발사에 따른 금융시장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금융감독당국 합동으로 금융시장 동향 점검반을 구성하기로 했다.

정부는 5일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박병원 재정경제부 차관, 양천식 금융감독위원회 부위원장, 이승일 한국은행 부총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금융정책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정부는 이 자리에서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가 최근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금융시장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재경부, 금감위, 한은 등이 참여한 금융시장 동향 점검반을 구성해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기로 결정했다.

또 필요한 경우 시장안정 조치를 즉시 취하기로 했다.

박 차관은 회의가 끝난 뒤 브리핑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투자심리”라며 “투자자들이 과민반응하는 조짐이 보일 경우 즉시 시장안정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지난 1998년 북한 미사일 발사 때도 국내 금융시장에 별다른 영향이 없었던 만큼 투자자들이 냉정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