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엔진실험 ‘제2핵카드’활용 가능성”

국회 정보위 한나라당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18일 북한이 최근 새로 건설된 미사일 발사기지에서 로켓엔진 실험을 했다는 보도와 관련, “관계당국에서 추적중인데 어느 정도 신빙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KBS라디오 ‘라디오 정보센터, 이규원입니다’에 출연, “북한이 기존 대포동 미사일 발사시설 외에 평안북도에서 새로운 발사시설을 건설 중이란 첩보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미사일 발사시설을 추가로 건설한다는 것은 미사일 문제를 ‘제2의 핵카드’로 활용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동향을 좀 더 지켜봐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북한은 지난 2006년 7월 함경북도 화대군 대포동 시험장에서 대포동 2호를 시험발사했으나 엔진결함으로 실패한 적이 있다”면서 “이 같은 문제점을 상당히 개선하고 지속적으로 연구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 사정 4천25㎞ 대륙탄도탄과 같은 것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봐서 대포동 2호 외에 다른 장거리 미사일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병세와 관련, “의료진들이 집중적으로 치료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어서 (김 위원장의 건강이) 빠르게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대다수 북한 주민들은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을 모르고 있다”며 “이번 추석 때도 평양국제상품전시회 등 행사가 예정대로 진행되고 김 위원장 명의의 화환이 간 것으로 봐 별다른 움직임이 없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김 위원장 후계구도와 관련, “현재까지 2인자가 없는 상태”라며 “언론 등에서 부자세습이나 건강회복 정도에 따른 후계구도 변화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아직 속단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우리 정보당국의 대북 정보력에 대해 “북한은 우리와 언어가 같고 문화적으로 공통점이 많아 미국이나 중국에 비해 휴민트(Humint.위성이나 장비가 아닌 사람에 의한 정보활동)에 강점이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