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발사 착수 움직임…2012년 때와 흡사”

북한 서해 동창리 발사장에서 지난 2012년 장거리 미사일 ‘은하 3호’를 발사했을 때와 비슷한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북한전문 웹사이트 ‘38노스’가 3일(현지시간) 전했다.

38노스는 이날 최근 위성사진을 분석, “발사장 내 ‘수평 작업 건물’ 주변의 차량 움직임이 늘어났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매체는 “지난달 25일 촬영 시에는 이 건물 주변에 차량 1대만이 포착됐으나, 지난 1일 촬영 때는 두 대의 버스를 비롯해 9대의 차량이 포착됐다”면서 “이는 2012년 ‘은하 3호’ 발사 준비 때와 비슷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38노스는 “그러나 발사체를 실제로 쏘아 올릴 발사대에서는 지난달 25일 촬영 때에 비해 아무런 인력이나 차량이 (발사대에) 나타나지 않았고, 연료산화제 벙커에도 별다른 움직임이 없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발사대 바로 옆 지지탑의 작업 플랫폼은 환경 위장막으로 가려져 있어 내부 활동을 확인하기 어렵고, 플랫폼 내부에 발사체가 존재하는지도 파악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또 매체는 “발사장 내부 다른 주요시설에서는 여전히 낮은 수준의 활동들만이 관찰되고 있다”면서 “발사통제건물이나 북한이 ‘위성통제 빌딩’이라고 밝힌 건물에서는 특별한 움직임이 없는 것으로 나타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장 임박한 징후를 보여주는 활동은 없지만 발사대와 지지탑 일대의 상황으로 볼 때 북한이 예고한 대로 발사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조건은 갖춘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