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발사직전 여객기 동해 비행중”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기 수십분 전에 미국 시카고발 인천행 아시아나항공 OZ235편이 동해 상공에서 운항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승객 223명과 승무원 12명을 태운 이 여객기가 동해 상공을 지날 때 우리 관계당국으로부터 미사일 발사징후에 관한 특이사항이나 항로를 바꾸라는 지시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아시아나 항공 등에 따르면 미 중서부 시카고를 이륙한 아시아나 OZ235편은 5일 오전 2시30분에서 오전 3시10분 사이에 러시아 극동부 캄차카 반도와 하바로프스크 영공을 지나 동해 상공을 통과하고 있었으며, 이후 울릉도와 강릉을 거쳐 오전 4시40분께 인천공항에 무사히 도착했다.

아시아나 OZ235편이 통과하던 동해상 항로는 지도 등으로 볼 때 북한이 미사일을 시험발사해 낙하한 부근 해역의 상공과 일부 겹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이날 오전 3시32분부터 오전 8시16분 사이에 대포동 2호 미사일과 스커드ㆍ노동 미사일 등 6발을 잇따라 발사했다.

이어 미 서부 샌프란시스코발 아시아나항공 OZ283편도 오전 5시46분께 인천공항에 착륙했으나 이 항공기는 일본을 경유하는 바람에 미사일 발사 영향을 받지 않았다.

대한항공은 이날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시점에 로스앤젤레스발 KE012편과 KE016편이 오전 4시34분과 오전 5시34분에 각각 인천공항에 도착했지만, 이 항공기들도 역시 일본 영공을 통과했다.

이에 대해 건설교통부 항공안전본부 관계자는 “당시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특별한 조치는 없었다”며 “북 미사일 발사에 대한 특별한 정보도 없었고 북한 미사일이 인근 해역 상공을 지나는 비행기 안전을 크게 위협하는 수준도 아니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의 일부 항공기들은 만약의 사태를 피하기 위해 우회비행을 한 것으로 알고 있지만 우리나라나 다른 외국계 항공사들은 대부분 평상시와 같이 정상 항로대로 비행했다”고 덧붙였다.

합참본부 관계자는 “북한의 비행금지구역 선포 사실은 군 정보기관과 관련 부처등이 공히 공유하고 있었지만 군이 취득한 정보를 민간 항공사에 직접 알려주는 시스템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한반도 상공의 항공기를 식별할 수 있는 공군 오산의 중앙방공통제소를 관할하는 공군작전사령부 측도 “(당시 상황에 대해)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방위청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들이 해상에 떨어질 당시 인근 상공에는 유럽으로부터 일본을 향하던 여객기 10여대가 비행 중이었다고 밝혔다.

이들 여객기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일본의 니가타항 상공을 지나는 정기 유라시안 항로를 따라 일본의 나리타, 나고야, 오사카 등지 공항에 접근하고 있었다고 지지통신이 일본 방위청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