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발사로 부시 생일파티 취소

“북한의 미사일 발사 때문에 생일파티를 취소할 수 밖에 없어 기분이 별로 좋지 않았는데 주석의 생일축하 전화를 받고서 기분이 정말로 좋아졌습니다”

홍콩 문회보(文匯報)는 14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서로 왕래가 잦아지면서 서서히 개인적 친분을 쌓아가고 있다고 전하면서 두 정상간의 지난달 5일 전화통화 내용을 소개했다.

미국 독립기념일(7월4일)과 부시 대통령의 60회 생일(7월6일)에 맞춰 지난달 5일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자 부시 대통령은 후 주석에게 먼저 전화를 걸었다.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 교환이 주내용이었지만 두 정상은 이에 앞서 솔직한 인간적인 대화를 나눴다.

후 주석이 먼저 생일 축하의 뜻을 보내자 부시 대통령은 “사실 주석 선생에게 전화하기 전에 그다지 유쾌한 기분이 아니었다”며 “북한이 오늘 미사일을 발사하는 바람에 내 생일파티를 취소해야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어 “지금까지 오직 두사람만이 생일축하를 해왔다. 한 분은 어머니이고 다른 한분은 바로 당신이다. 방금 어머니와 전화통화를 마친 상태였다. 주석 각하가 내게 따뜻함을 안겨줬다. 당신의 축하는 정말로 나를 기쁘게 했다”고 덧붙였다.

두 정상의 통화는 40분간이나 계속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문회보는 또 지난 4월 후 주석의 방미 기간에 두 정상이 가졌던 훈훈한 일화를 하나 더 소개했다.

당시 백악관내 정상회담 장소가 찻잔을 놓을 탁자도 없을 정도로 비좁았기 때문에 후 주석은 기자들 앞에서 줄곧 찻잔을 들고 있어야 했다.

난처해진 부시 대통령이 먼저 소파 옆 바닥에 자신의 찻잔을 내려놓자 후 주석도 이를 따라 바닥에 찻잔을 내려놓았다.

10분후 기자들이 퇴장한 다음 부시 대통령은 소파 뒤에 놓인 화분탁자를 직접 옮겨 소파 앞에 가져다 놓았다. 부시 대통령은 후 주석의 찻잔도 직접 탁자에 옮겨준 다음 익살맞은 표정으로 회담을 이어갔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