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南공격 정확도에 놀라”

리처드 롤리스(사진) 전 미국 국방부 아태담당 부차관은 6일 최근 북한의 잇단 단거리 미사일 실험과 관련, “북한 미사일의 유일한 공격목표는 남한”이라며 “미국은 이 문제를 놓고 한국 정부와 활발한 논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 행정부내 강경파로 인식돼온 롤리스는 이날 오전 국방부 회의실에서 한국 언론으로선 유일하게 연합뉴스, 일본 특파원들과 가진 특별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새로운 미사일은 1년 전보다 정확성과 공격력이 더 향상돼 한국과 일본에 중대한 우려가 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특히 북한의 현 미사일 수준 및 프로그램과 관련,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실험은 기본적으로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하고 “이미 한국을 겨냥하고 있는 스커드 미사일보다 고도의 이동성과 정확성을 갖추고 운용단계에 이르렀으며 미국을 놀라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언급은 지난 2일 버웰 벨 주한 미사령관이 관훈클럽 초청토론에서 북한이 지난달 27일 시험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3기 발사와 관련, “한국군과 한국민을 공격하기 위해 개발된 것”이라고 밝힌 내용을 재확인한 것이다.

특히 롤리스의 이번 발언은 북한의 지난 5,6월 세번에 걸친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한국정부가 “통상적 훈련의 일환”이라고 밝힌 것과는 거리가 있는 것으로, 미국과 일본이 이르면 내년 1월 처음으로 미사일방어(MD) 훈련을 실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미국의 MD 체제에 한국이 적극 합류해 달라는 압박용이라는 분석이 대두되고 있다.

워싱턴의 소식통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북한이 BDA(방코델타아시아) 문제 해결 후 영변핵시설 폐쇄를 앞두고 마땅한 협상카드를 잃어버린 상황에서 미국이 설정한 레드라인(금지선), 이른바 장거리 미사일 실험을 자제하면서 단거리 미사일 시험발사에 주력하는 분위기”라면서 “롤리스는 이런 분위기를 계기로 한국의 MD 체제 편입을 촉구하려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롤리스는 “북한은 상당량의 미사일을 배치하고 나면 여분의 새 미사일을 국제무기시장에 수출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국제사회에도 중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북한 미사일문제를 다루기 위해 6자회담과는 다른 회담 개최 필요성에 대해서는 “6자회담이 아직 초기 단계에 있기 때문에 그럴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롤리스는 중국의 군사력 증강으로 예상되는 지역역학구도 변화에 대비한 동북아안보체제 구축은 기본적으로 한미동맹, 미일동맹 등 기존의 양자동맹 관계를 기초로 유지될 것이라면서 유럽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같은 안보체제 구축은 앞으로 50년에서 100년 가량 지나야 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중국이 미국의 안보에 직접 위협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아시아지역에서 한국과 일본, 호주 등과의 양자동맹에 대한 위협이 문제가 될 수 있고 미국은 이런 위협에 적극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롤리스는 향후 거취에 대해 “6월 30일로 퇴임했지만 병원에서 (허리 디스크) 치료를 하고 가을에 다시 돌아와 한미동맹 관계와 관련된 일을 하면서 로버트 게이츠 국방부 장관의 고문역을 맡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