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北 되레 고립위기만 자초”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강행과 관련, 파이낸셜 타임스(FT)는 6일 북한이 미사일 발사로 세계적 관심은 끌게 됐지만 고립을 자초하게 됐다고 분석했고,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IHT)은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당사국들이 상이한 이해관계로 인해 ’대북 공동전선’을 구축하긴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FT는 이날 분석 기사를 통해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로 국제적 관심을 끄는데는 성공했지만 ’지원국’과 ’적대국’ 모두로부터 고립될 위기를 자초했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미사일 발사를 통해 조지 부시 미 행정부로부터 대북 금융제재 해제를 관철해내고 북한 자체 문제에 대한 양자협상을 이끌어내려 했다면 오산임이 거의 확실하다면서 북한은 현재 미국 및 일본의 제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조사, 한국측의 잠재적 식량지원 중단, 전통적 동맹인 러시아의 ’질책’, 중국의 ’분노’에 각각 직면해 있다고 전했다.

서울의 한 전문가는 “북한은 부시 행정부의 잔여 임기 3년을 버텨내야 하지만 (자국 요구와 관련해선) 미국으로부터 어떤 기대도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절박함 때문에 세계적 관심을 끌어내고자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존 울프스탈 연구원은 “이번 미사일 발사로 북한과는 대화할 수 없다는 부시 행정부내 기존 견해가 더욱 고착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FT는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IHT)은 6일 북핵해결을 위한 6자회담 당사국인 미국과 일본, 한국, 러시아가 전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지역안정에 위협이 된다고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면서 이들 4국과 중국이 북한에 대해 구두비판 이상의 것에 합의해야 할 것이지만 ’공동전선’ 구축에는 회의적이라고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사일 발사로 인해 동아시아의 동맹국인 미국과 일본, 한국과의 관계가 더욱 복잡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했다.

특히 자국에서 북한으로 향하는 ’돈줄’을 죄는 방안을 고려하겠다고 목소리를 가장 높인 일본에서는 정치 지도자들이 이번 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미국과 군사관계를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고 자위대 활동영역을 더 넓혀 결국 평화헌법을 수정해야 한다’는 점을 국민에게 설득하는데 도움을 얻게 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하지만 북한의 주요 무역 상대국들인 중국과 한국은 대북 재에 동의할 가능성이 낮다며 이들 국가는 최근 수년동안 북한의 붕괴를 막고 지역을 안정시키면서 북한이 경제개혁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위해 대북 경제활동을 강화해왔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