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용연료봉, 南연료로 사용가능”

북한의 미사용연료봉에 대한 우리측 실사 결과, 남측에서도 연료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결론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가격만 맞으면 우리 정부가 북한의 미사용연료봉을 매입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5∼19일 북한을 방문해 북측과 미사용연료봉 처리문제를 협의하고 돌아온 실사단의 한 관계자는 “북한이 보관해 온 미사용연료봉을 우라늄 형태로 되돌리면 남측에서 충분히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미사용연료봉은 제조한 지 15년이나 지났지만 보관기관과 상관없이 양질의 우라늄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천연상태의 우라늄을 정제한 뒤 핵연료봉 제조공장에서 미사용연료봉을 만들었으며 간단한 공정을 거치면 다시 정제된 우라늄을 얻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보유한 미사용연료봉은 1991∼1994년 생산된 1만4천800여개로, 5MW 원자로용 2천400여개, 50MW 원자로용 1만2천400여개다. 이는 우라늄으로는 101.9t에 해당되며 현재 국제시세로 1천100만 달러 안팎이다.

북한은 2007년 `10.3합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불능화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11개 조치 중에서 8개를 완료하고 ▲폐연료봉 인출 ▲연료봉 구동장치 제거 ▲미사용연료봉 처리만 남아있다.

이 중 폐연료봉은 총 8천개 중 6천개 정도를 꺼냈고 현재도 하루에 15개씩 인출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료봉 구동장치도 간단한 작업을 거쳐 제거될 수 있어 미사용연료봉 처리 문제가 과제로 남아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