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무역성 부상 “남쪽에서 도와줘 감사”

2일 중국 창춘(長春)에서 개막된 제3회 동북아투자무역박람회에서 개성공단의 상징기업인 로만슨시계의 김기문 회장과 리용남 북한 무역성 부상이 조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만남은 창춘국제컨벤션센터 상품전시관에서 우연하게 이뤄졌다.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자격으로 이번 박람회에 참가하고 있는 김 회장은 상품전시관에서 북쪽 기업들의 전시 부스를 둘러보고 있던 리 부상 일행에게 먼저 인사를 건넸으며,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라는 소개를 들은 리 부상은 “아, 그렇습니까”라며 반갑게 화답했다.

약 5분의 짧은 만남이었지만 북쪽의 수해가 화제로 올랐다.

김 회장은 북쪽의 수해복구 상황에 대해 물었고 리 부상은 “인차(방금) 복구되고 있다”며 “남쪽에서 많이 도와줘서 고맙다”며 사의를 표시했다.

이에 김 회장도 “우리 개성공단 입주기업들도 북쪽의 수해지원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리 부상은 김 회장의 요청에 따라 동행한 유창무 무역협회 부회장 등 한국 중소기업 대표단 일행과 기념촬영을 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짧은 만남이라 긴 얘기는 나누지 못했지만 북쪽 사람들이 전보다 많이 개방적으로 변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