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무산광산, 폐광석 활용 벽돌공장 건설

북한의 최대 철광산인 무산광산이 미광(폐광석)을 이용한 실리케이트 벽돌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판이 15일 보도했다.

실리케이트 벽돌은 모래와 석회를 주원료로 알루미늄 분말 등 발포제를 첨가해 만든 벽돌로 가볍고 단열성과 내화성이 우수해 건축 자재로 널리 쓰이고 있다.

신문은 “미세한 중금속 알갱이와 페놀류 등 유독성 시약이 함유된 미광이 두만강을 오염시키고 농경지 및 생태계에 부정적 영향을 끼쳐 왔다는 점에서 벽돌공장이 주목받고 있다”고 전했다.

국가과학원 지리학연구소는 무산광산에서 배출되는 폐광석의 물리화학적 조성이 청천강 모래와 유사하다는 사실을 발견, 오랜 연구를 거쳐 폐광석을 실리케이트 벽돌의 원료로 이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연구 성과를 보고 받고 공장을 건설할 것을 지시했다고 신문은 말했다.

신문은 “안주실리케이트 벽돌공장에서 시험 생산을 진행한 결과 청천강 모래로 만든 벽돌에 비해 강도가 3배 이상 높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