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무기소개 책자에 ‘천안함 공격어뢰’ 상세 소개돼

북한이 제작한 해외 수출용 무기소개 책자(팸플릿)에는 신형어뢰 3종류가 설계도면과 함께 상세히 수록된 것으로 확인됐다.


군 정보당국은 이를 토대로 북한의 어뢰 제작 기술이 상당 수준에 올라 있으며 국제무기 시장에서도 어뢰 수출국으로 주목되고 있다는 분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고위 소식통은 23일 “북한의 무기수출 소개 책자에는 천안함을 공격한 신형 ‘CHT-02D’ 어뢰 외에 2개가 더 상세히 등재되어 있다”면서 “이들 세 종류의 어뢰 모두 신형어뢰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 책자에 CHT-02D 어뢰를 비롯한 다른 1종류 어뢰 사진과 설계도면을 실었으며 나머지 1개는 사진 없이 설계도면만 게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설계도면에는 어뢰 추진부와 프로펠러 길이 및 모양, 직사각형 방향키, 고정나사 부품 등이 수치와 함께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소식통은 “북한은 옛 소련에서 SAT-60M 어뢰와 중국에서 ET-30 어뢰를 각각 수입해 수출용으로 개량했다는 것은 우리 군이 이미 확인하고 있었다”면서 “하지만 이번에 입수한 무기소개 책자에 나온 어뢰는 식별되지 않았던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제작한 무기소개 책자는 전체가 영문으로 표기되어 있으나 설계도면의 일부 설명에는 ‘タ-アィ-サィ’, ‘シココケ’ 등 일본어도 병기되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군 관계자는 “설계도면을 확대해 보면 일본어와 유사한 글씨가 표기된 것으로 안다”며 “무기중개상이 일부 설명 내용을 일본으로 번역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합조단은 지난 20일 발표 때 팸플릿 입수경로에 대해선 출처 보호 및 보안사항을 들어 구체적으로 설명하진 않았지만 어뢰를 남미 등 해외로 수출하기 위해 소개책자를 구매국가에 돌리는 과정에서 입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합조단에 합류한 스웨덴 전문가들이 이 책자를 제공했다는 주장도 있으나 군당국은 자체 입수했다는 입장이다.


한편 북한 해군사령부 한상순 소장 등 해군 관계자 3명 등은 지난 2005년 6월29일부터 7월3일까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해군기지에서 열린 해상무기 국제전시회에 참가, 전시된 최신 장거리어뢰를 일본 파나소닉 비디오로 정밀 촬영하는 등 관심을 보였던 것으로 군당국은 파악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