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6.15통일시대 도전 부딪혀”

북한 주간지 통일신보는 최근호(6.13)에서 6.15남북공동선언 9주년을 맞아 “서로 적대시하고 군사적 긴장이 격화되는 상태에서는 북남관계의 발전과 나라의 통일을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14일 북한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신문은 이날 ‘거족적인 투쟁으로 자주통일의 활로를 열자’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실현하는 것은 조국통일운동의 절박한 요구”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6.15북남공동선언 이후 남북 사이에 “다방면적인 대화와 접촉”이 이뤄지고 “제반 분야의 협력과 교류가 활발히” 벌어졌으나 “6.15통일시대와 더불어 활력있게 전진하던 조국통일운동은 남조선 보수당국의 악랄한 반공화국(반북) 대결책동으로 하여 엄중한 도전에 부딪히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