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10·4선언 이행해야 금강산 관광 재개”

북한 주간지 ‘통일신보’ 최근호(11월15일자)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이 금강산 관광 재개의 선결조건이라고 밝혔다.

16일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통일신보는 “이명박 정부가 하루 빨리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이행하는 길로 나와야 한다”며 “여기에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고 북남관계를 회복하는 길이 있다”고 밝혔다.

매체는 금강산 관광 10주년(11월18일)을 앞두고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부정하고 외세와 공조하는 한 금강산관광이 순조로울 수 없고 북남관계 발전도 기대할 수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매체는 북한 초병에 의한 고(故)박왕자씨 피격사건으로 인해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것과 관련, “남한정부가 올해 7월 뜻하지 않게 발생한 남조선 관광객 사망 사건을 반공화국 정치적 도발의 구실로 삼아 북남관계를 더욱 험악한 대결로 몰아갔고 나중에는 금강산관광을 일방적으로 중단시키는 조치를 취했다”고 비난했다.

이날 매체는 금강산관광 시작의 배경을 상세히 설명했다.

매체는 “금강산 지역은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쌍방의 방대한 무력이 대치돼 있는, 군사적 긴장도가 가장 높은 곳이었다”며 “사실 공화국(북한)의 입장에서 보면 금강산 지역을 열어놓는다는 것은 말처럼 쉬운 문제가 아니었다”고 관광이 쉽지 않았음을 설명했다.

이어 “금강산이야말로 민족적 화해와 단합의 무지개 다리이고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통일의 문을 열어나가는 생동한 현장이었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또 “금강산관광이 시작된 이래로 지난해까지 무려 백 수십만 명의 남조선 인민들이 다녀갔다”며 “이것은 분열된 우리나라의 형편에서 상상도 할 수 없는 민족적인 협력, 교류사업으로서 겨레의 통일운동과 북남관계 발전에 커다란 기여를 했다”고 자평했다.

북한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이 금강산 관광 재개의 선결조건이라며 관광 중단의 남한 정부 책임론을 강조하고 있어 이후 관광 재개는 당분간 요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 정부는 ‘先대화’를 통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북한의 입장 설명이 있어야 한다고 그동안 강조해 왔다.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역시 ‘존중’ 입장을 밝히면서도 이행 여부는 만나서 논의해야 된다는 입장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