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李정부, 6·15, 10·4선언 이행약속 없이 대화 불가능”

북한은 이명박 정부가 6·15와 10·4선언에 대한 전면적 이행 약속 없이는 관계개선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재차 주장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14일 “(지난 정부와 합의한 두 가지) 선언의 이행에 대한 입장표명을 피하고 모호한 태도를 취한다면 북남관계 개선은 언제가도 이뤄지지 않을 것이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현재 남북관계가 “(북남)당국간 대화재개의 실마리조차 찾지 못하고 있는 상태”인 것은 이명박 정부가 대북정책인 “비핵·개방·3000을 대북정책으로 내걸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이행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는 데 기인한다”며 6·15선언의 이행과 존중이 “북남관계의 본질이다”고 밝혔다.

또, 지난달 29일 한나라당 임태희 한나라당 정책위의장이 밝힌 파주지역 ‘통일경제특구’ 추진 계획에 대해서는 “북과 남은 이미 10·4선언에서 개성과 해주 등을 연결하는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를 만들 데 대하여 합의한 바 있다”고 상기시키고 “쌍방의 최고지도자들이 서명한 선언을 외면하는 내용을 담은 이러한 제안들이 북측의 호응을 받을 수 없음은 명백하다”고 비난했다.

한편, 13일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개인 논평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의 ‘전면적 대화’ 제안에 대해 “새로운 것이란 하나도 없고 지금까지 아래 것들이 떠들어오던 것을 되풀이한 것으로 논할 일고의 가치도 없는 것”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또 이 대통령이 연설에서 6·15 및 10·4선언 이행을 북측과 협의가 용의가 있다고 천명한 것과 관련해서는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대한 입장을 명백히 밝히지 않고 그것을 과거의 북남합의들과 뒤섞어 어물쩍하여 넘겨버린 것이다”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