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李대통령 UFG·인권 발언 비난

북한의 언론매체들은 이명박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거론하고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한미합동군사연습 첫날 국무회의에서 국지적 분쟁에 대한 대비태세를 갖추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반공화국 대결책동”이라고 비난했다.

24일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주간지 통일신보는 23일 ‘극도의 대결망언, 전쟁폭언’ 제목의 기사에서 이 대통령이 을지국무회의에서 “남북관계에 있어 국지적 분쟁 가능성이 상존하는 만큼 철저한 대비태세를 늦춰서는 안된다”고 말한 것을 “사실상 공화국에 대한 엄중한 도발이고 도저히 용납 못할 전쟁폭언”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것은 군사적 도발로 국지전을 일으키려는 저들의 범죄적 속셈을 그대로 드러내놓은 것으로, 책임을 미리 상대방에 넘겨씌우기 위한 얕은 수이고 위험한 발상”이라며 “결국 공화국과 전면전쟁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공화국의 군력은 제국주의의 그 어떤 침공도 다 막아내고 침략자들을 단호히 징벌할 수 있는 강력한 자위적 군력”이라며 “공화국을 반대하는 도발자들에게 차례질(돌아갈) 것이란 쓰디쓴 패배와 치욕, 죽음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24일 ‘대결기도를 드러낸 불순한 인권소동’ 제목의 논평에서 북한인권문제가 적시된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을 거론하면서 “우리의 인권문제를 꾸며내고 그것을 여론화해 우리 공화국의 영상(이미지)을 흐려놓는 동시에 북남대결을 고취하며 외세와 함께 반공화국 압살의 범죄적 목적을 달성하려는 흉악한 야망의 발로”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지금 북남관계는 최악의 위기에 처하여 있고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부정해 그 이행을 거부해나서는 이명박 정권의 반통일 책동으로 북남협력사업들은 전면 차단됐고 대결상태는 갈수록 격화되고 있다”면서 “외세의 장단에 놀아나며 대화와 경제협력을 전면적으로 봉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