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李대통령 8·15 제안 비난…“공동선언부터 지켜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남한정부가 대화를 원하면 반통일 적대정책을 먼저 철회해야 한다며 북한의 핵포기를 전제로 북한 경제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국제협력 프로그램을 적극 실행할 것이라는 이명박 대통령의 8·15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신문은 이날 ‘대화파괴자들의 간교한 넋두리’라는 논평을 통해 “남조선집권세력이 ‘대화’니 뭐니 하는 것은 북남대화를 파괴한 저들의 범죄적 책임을 모면하고 반민족적이며 반통일적인 ‘대북정책’의 전환을 요구하는 남조선민심을 얼려 넘기기 위한 간교하고 불순한 넋두리”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북남공동선언들에 대한 립장과 태도는 통일과 분렬, 대화와 대결을 가르는 시금석”이라며 “리명박일당이 북남관계의 기초를 이루고있는 북남공동선언들을 한사코 부정하면서 외우는 ‘대화’ 타령은 한푼의 가치도 없는 요설”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남조선집권세력이 북이 ‘유화적’으로 나오면 ‘전향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한 것도 어불성설이며 우리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우롱이고 모독”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그러면서 “(남한은) 그 무슨 ‘대화’를 운운하기에 앞서 시대의 흐름과 겨레의 지향에 역행하면서 북남관계를 파괴하고 대화를 가로막은 저들의 반민족적죄악에 대해 솔직히 반성하여야 하며 온 겨레의 규탄배격을 받는 반통일대결정책을 당장 철회하여야 한다”고 강변했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8·15 경축사에서 “핵무기는 북한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북한의 장래를 더욱 어렵게 할 뿐”이라며 “북한이 스스로를 지킬 수 있고 남북이 함께 번영할 수 있는 길을 찾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이 그런(핵포기) 결심을 보여준다면 우리 정부는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구상을 추진할 것”이라며 “북한 경제를 발전시키고 북한 주민들의 삶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국제협력 프로그램을 적극 실행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