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李대통령에 ‘리틀러’ 원색 비난

최근 대남 비방의 수위를 높이고 있는 북한 당국이 13일 이명박 대통령을 빗대 ‘리틀러’ ‘부정부패왕초’라고 표현하는 등 원색적 비난을 이어나갔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쥐귀에 경읽기’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 대통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강행처리했다면서 “오죽하면 현 당국자가 리승만을 찜쪄먹는 ‘특등사대매국노’, 히틀러를 능가하는 ‘리틀러’라는 별칭을 다 받았겠는가”라고 비난했다.


또 부동산 투기 의혹과 BBK 주가조작 사건 의혹, 내곡동 사저 의혹 등을 열거한 뒤 “부정부패왕초로서 명망을 떨쳤다”고 했다.


우리민족끼리가 제목으로 뽑은 ‘쥐귀에 경읽기’는 최근 명진 스님이 발간한 책 ‘세상이 아프면 부처도 아프다’의 부제 ‘서이독경’을 빗댄 것으로 보인다.


우리민족끼리는 또한 ‘궁색한 처지에 놓인 자들의 위안광대극’이라는 논평에서 이 대통령이 지난달 ‘소설 김정일’을 쓴 탈북작가 림일 씨에게 격려편지를 보낸 것을 비난했다.


“리명박이 쉬파리처럼 여기에 넌떡 붙어(쇠파리처럼 덥석 붙어) 단즙이 있다고 감사까지 표시했으니 실로 돌부처도 웃을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이번 격려편지 놀음은 반북대결광기를 더욱 고취하기 위해 벌려놓은 위안광대극이라고 밖에 달리는 말할 수 없다”고 강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