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盧 아리랑 관람’ 반복 보도

북한 관영 매체들이 평양에 열리고 있는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비중있게 보도하고 있다.

남북정상회담 이틀째인 3일 북한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전날 노무현 대통령의 평양 도착 소식을 머릿기사로 실었다.

이 신문은 1면 전체를 할애해 남북 정상의 악수 장면 등 세 장의 사진과 함께 ‘로무현 대통령 평양 도착,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 동지께서 로무현 대통령을 맞이하시였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또한 이 신문은 총 발행 면수 4면 가운데 1, 2, 3면에 걸쳐 노 대통령과 권양숙 여사, 남측 수행원들의 활동 기사를 6꼭지 게재했다.

<본사정치보도반> 명의로 작성된 머릿기사에서 이 신문은 “북남 수뇌분들의 상봉은 력사적인 6.15 북남공동선언과 <우리 민족끼리> 정신에 기초하여 북남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로 확대 발전시켜 조선반도의 평화와 민족공동의 번영, 조국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는 데 중대한 의의를 가지게 된다”고 해설했다.

이밖에 다른 기사들은 별다른 설명 없이 전날 벌어진 행사의 개요와 사진 위주로 작성됐다.

다만 이 신문은 “수도의 연도에 펼쳐진 평양시민들의 환영모습은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따라 나아가는 길에 자주, 평화, 통일과 민족의 번영이 있으며 통일강성대국 건설을 위하여 투쟁하는 조선민족의 진군을 막을 힘은 이 세상에 없다는 것을 다시금 힘있게 보여주었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북한 매체들은 남북정상회담을 연일 주로 기사로 다루고 있다.

조선중앙TV는 3일 저녁 8시 뉴스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첫 소식으로 다루면서 두 정상의 단독 회담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한반도 평화와 민족 공동번영, 그리고 조국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는 중대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에게 선물을 전달한 소식과 권양숙 여사가 조선중앙 역사박물관과 고려의학 과학원을 방문한 내용도 보도했다.

또한 북한 매체들은 노 대통령의 ‘아리랑’ 관람 소식도 신속히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노 대통령이 “5월1일경기장에서 3일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아리랑’을 관람하였다”고 4일 오전 2시 전했다.  
 
통신은 권오규 재정경제, 김우식 과학기술, 이재정 통일, 김장수 국방, 임상규 농림, 변재진 보건복지부 장관과 김만복 국가정보원장을 비롯한 남측 수행원과 기자들도 함께 공연을 관람한 사실을 전했다.

조선중앙방송도 4일 오전 6시, 평양방송은 오전 7시 각각 노 대통령의 아리랑 관람 소식을 중앙통신과 같은 내용으로 보도했다.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과 청년전위, 평양신문 등 다른 주요 신문도 1면은 물론 신문별로 2면이나 3면을 할애해 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김정일 위원장의 환영행사, 노 대통령과 김영남 상임위원장과의 면담 기사를 사진과 함께 실었다고 중앙TV가 ‘중앙신문 개관’이라는 코너를 통해 전했다.

라디오 방송은 전날 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김영남 상임위원장과의 면담 소식을 두 차례씩 반복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