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현인택은 반통일 대결광”

북한 노동당 대남기구 조평통이 운영하는 온라인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26일 ‘북한의 핵문제가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고 남북관계 발전을 방해하고 있다’는 현인택 통일부 장관의 발언을 지적하며 통일부를 강력 비난했다.


매체는 이날 ‘통일부인가 북핵대결부인가’ 제목의 논평을 통해 “현인택으로 말하면 우리를 《대명천지에 같이 할수 없는 존재》라고 악랄하게 헐뜯고 《통일은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는 망언까지 거리낌없이 뇌까리며 동족대결과 반통일책동에 앞장서온 극악한 반통일대결광”이라며 비난 수위를 높였다.


매체는 이어 “이런 대결광신자가 《통일부 장관》자리에 틀고앉아있으니 그 수하 졸개들이야 더 말해 무엇하겠는가”라며 “그 무슨 시점에 대해 말한다면 지금이야말로 현인택과 《통일부》가 저들의 죄과를 인정하고 력사의 심판대에 올라야 할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매체들은 통일부가 대북 식량지원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며, 금강산 개성관광 재개와 관련 남북당국간 공식 회담을 통해 관광객들의 신변안전 보장등의 원칙을 강조하자 최근들어 현 장관에 대한 노골적인 비난을 연일 쏟아내고 있다.


노동신문이 이날 소개한 조선아태평화위 대변인의 담화문에서도 “현인택과 같은 반통일분자들이 《통일부》에 틀고앉아있는 한 금강산관광이 순조롭게 재개될수 없고 북남관계도 개선될수 없다”면서 “남조선《통일부》와 보수당국은 대세의 추이를 똑바로 보고 가소로운 망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북한 매체들의 주장에 대해 통일부 관계자는 “북한 당국의 공식 입장이 아니기 때문에 언급할 필요성을 못느낀다”면서 “북한이 핵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만 보이면 남북관계에 적극적으로 임한 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