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핵실험’ 가능성 언급하며 美본토 타격 위협

북한은 7일 이달 중순부터 시작하는 한·미 연합훈련인 을지 프리덤 가디언(UFG)을 겨냥, 제4차 핵실험 가능성을 언급하며 미국을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미국은 조선과의 핵대결에서 심사숙고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조선반도(한반도)에서 공화국을 반대하는 미국과 남조선 괴뢰들의 북침 핵전쟁 연습이 계속되는 조건에서 우리는 자위적인 대응을 해나갈 것”이라며 “그 대응에는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등 모든 방안이 다 포함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통신은 미국 본토 타격을 거론, “핵탄두를 탑재한 전략 핵 로케트(로켓)들로 장비된 정의의 핵보검을 억세게 틀어쥘 것”이라며 핵으로써 나라와 민족을 수호해 나갈 수 있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전략군 집단을 비롯한 조선인민국 육군, 해군, 항공 및 반항공군 부대들이 초정밀화된 전술 로케트발사와 각기 다른 사명의 포사격 훈련을 포함하여 나라의 자위력을 강화하기 위한 실전훈련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의 핵무기 보유는 미국의 핵위협에 대한 정당한 자위적 선택이라는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하며 “오늘날 조선반도에서 현실적인 도발과 위협은 미국의 대조선(북한) 적대시 정책과 호전적인 핵전략에 의해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북한은 연일 노동신문 등 매체를 동원해 UFG의 중단을 거듭 요구하고 있다. 특히 최근엔 ‘핵전쟁’ ‘청와대, 백악관 타격’ 등 위협 수위를 점점 높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