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핵무장’ 강조하며 대미압박 나서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이 ‘핵무력’이라는 직접적인 표현을 사용하면서 대미 비난 수위를 높임에 따라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신문은 29일 ‘어째서 사태를 왜곡하는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우리 공화국의 핵무력은 적대세력들의 반공화국 압살책동으로부터 나라와 민족의 안전을 수호하기 위한 자위적 수단”이라며 “미국의 군사적 위협과 침략책동이 강화되면 우리 공화국도 부득불 위력한 자위적 억제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미국과 대립이 격화됐던 지난 2006년 3월 28일 ‘정면돌파의 길로 나갈 것이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우리는 부득불 자위의 수단으로서 핵무력 건설의 대용단을 내리지 않으면 안되게 됐던 것이다”라며 ‘핵무력 건설’이라는 표현을 썼다.

당시 ‘핵무력 건설’이란 표현은 ‘핵개발 시설’ 전반을 의미하는 의미로 이날 논평에 등장한 ‘핵무력’과 사뭇 무게감이 달랐다.

통상 북한 매체들이 자신들의 핵무기를 표현할 때는 ‘주동적 대응’, ‘강력한 자위력’, ‘강력한 억제력’이라는 표현 등을 사용해왔다. 지금까지 북한의 공식 매체에 등장한 최고 표현은 지난 6월 9일자 북한군 판문점 대표부 대변인 담화에 등장한 ‘핵 억제력’이다.

당시 북한군 판문점 대표부 대변인은 “조선의 군대는 핵무장을 한 미국과 그의 핵우산 밑에 있는 남조선 호전세력들의 전쟁책동이 악랄해지고 있는 조건에서 자기의 ‘핵 억제력’을 포기하면서까지 맨손으로 정세를 관망만 하고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북한의 당 선전분야에서 일하다 2005년 입국한 정순철(가명)씨는 29일 ‘데일리엔케이’와 통화에서 “북한의 공식 선전매체의 논평은 조사(助詞) 하나까지도 당기관의 검열을 받아야 한다”면서 “최근 북한이 중국과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며 아세안지역안보포럼에서 소기의 외교적 성과를 거두자 북핵협상과 관련, 미국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이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정 씨는 “북한의 선전 매체가 ‘핵무력’을 공식적으로 들고 나온 것은 이미 노동당의 공식입장이 정리됐다는 의미”라며 “앞으로 북한이 핵무기 보유를 공식화하는 표현을 자주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편 민주조선은 이날 논평에서 “미국은 조선반도와 그 주변에 최신 군사장비들을 집중배치하고 각종 군사연습을 벌임으로써 대화 상대방인 우리를 자극하고 대화와 협상의 분위기를 어수선하게 만들었다”며 “6자회담에서 핵 검증에 관해 논의할 때 미국의 대북정책 전환에 대한 검증도 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나섰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