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한나라 北인권법 추진 맹비난

북한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명박 정부가 북한인권을 체계적이고 제도적으로 조장시키고 강화하기위한 책동에 매달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29일 ‘동족대결에 환장한자들의 인권광대극’이란 글에서 “남조선의 현 집권세력은 우리와 대결하고 동족을 해치기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역사상 최악의 대결집단”이라며 “그들은 반공화국 인권소동을 외세와 작당하여 동족을 모해압살하기 위한 기본수단의 하나로 삼고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한나라당이 북한인권법안과 북한인권재단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 등을 국회에서 통과시키려고 꿍꿍이를 하고 있으며 남한정부가 통일부에 북인권전담과라는 기구를 새로 만들고 그의 역할을 더욱 강화하며 우리와 관련한 인권백서의 자료보강과 정보수집 등을 악랄하게 벌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뉴라이트전국연합의 악질반동분자를 외교통상부의 인권대사 자리에 올려앉혀 북인권개선 국제네트워크형성과 같은 불순한 광대극의 주역으로 써먹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신문은 “국가인권위원회에서 남한의 인권문제를 다루는 기구와 인원들을 대폭 축소하고 그것을 전문적인 반공화국모략기구로 전환시키기 위해 ‘인권위원회직제개정령’이란 것을 통과시킨 사실도 스쳐 지나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북한인권 관련 예산을 지난해보다 훨씬 늘인것이나 극우보수단체들이 벌이는 반공화국삐라살포행위에 대한 정부적인 지원을 법제화 하는 것과 북한 인권문제를 국제무대들에까지 들고나가는 비열한 짓도 서슴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한국의 당국자들이 유엔총회 제63차회의에서 우리 공화국을 모해하려는 불순세력들의 책동에 맞장구를 치며 그 무슨 인권결의안이라는 것을 공동제안해 역사적인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대한 지지대목을 뽑기 위해 비열한 막후 공작까지 벌였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이명박 정부는 인민대중중심의 참다운 사회주의제도를 감히 어째보려고 발악하는 것은 실로 부질없는 망동”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