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한국전 납북자 문제도 “대결소동” 주장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한국전쟁중 민간인 납북이 북한의 군사적 필요에 조직적으로 저질러졌다는 한 연구자의 주장에 대해서도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을 전면 차단하자는 데” 목적이 있다고 비난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이 신문은 ‘대결 미치광이들의 불순한 날조품’ 제목의 논평에서 최근 한국전쟁납북사건자료원(KWARI) 주최 학술모임에서 허만호 경북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6.25전쟁중 납북사건은 북한의 전쟁 정책의 일환이었다”며 조직적 민간인 납북론을 제기한 것에 대해 “북에 의한 그 무슨 민간인 납치라는 것은 있을 수도 없고 또 있어본 적도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허 교수의 발표 내용을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과 연결지어 그 목적은 “파국상태에 놓인 북남관계를 극한점으로 몰아가는 동시에 남조선 사회에 동족에 대한 적대감을 불어넣고 불신을 야기시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을 전면 차단하자는 데 있다”고 비약했다.

북한 매체들은 이명박 정부가 교과서가 ‘좌편향’됐다며 수정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서도 “우리와의 대결을 심화시키려는” 목적이라고 주장하는 등 현 정부의 북한관련 정책과 움직임들을 일일이 문제삼으며 “반공화국(북한) 대결 소동”의 일환이라며 반발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