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체육인 기고문 통해 ‘인천AG’ 참가의지 드러내

북한 체육성과 올림픽위원회 체육인들은 23일 대남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 기고를 통해 인천 아시안게임 참가 의지를 밝혔다.


체육성 소속 강일만은 기고문에서 “남조선의 인천에서 진행되는 제17차 아시아경기대회의 경기마다에서 빛나는 승리를 이룩하는 한편 겨레의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고 북남관계 개선에 적극 이바지할 일념 밑에 훈련의 구슬땀을 바쳐가고 있다”고 말했다고 우리민족끼리는 전했다.


그는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참가를 언급하면서 “그때 북과 남의 선수들은 손과 손을 맞잡았고 북남 응원단은 통일을 외치면서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우리 선수들은 열심히 훈련해 제17차 아시아경기대회의 참가 종목들마다 우승하여 금메달로 민족의 기개를 높이 펼침으로써 우리 인민과 온 겨레에게 기쁨을 안겨줄 뿐만 아니라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는 데도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에 대해서는 “우리 선수단과 응원단이 아시아경기대회에 파견된다는 소리에 불에 덴 황소마냥 그 누구의 ‘도발’과 ‘위협’에 대해 떠들면서 우리 공화국을 선제공격하기 위한 극히 위험천만한 전쟁불장난 소동을 벌이고 있다”며 다음달 예정인 한미합동군사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UFG)를 비난했다.


올림픽위원회 김철수도 기고문에서 “우리는 이번 제17차 아시아경기대회에서 우승의 금메달을 더 많이 획득함으로써 공화국의 영예를 높이 떨치고 그를 통해 파국의 위기에 처한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위해 훈련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조국의 통일을 위해 언제나 마음 쓰는 원수님(김정은)은 체육분야를 통해서도 민족의 화해와 단합, 북남관계를 개선하려고 깊은 관심을 돌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 김정은이 인천 아시안게임에 참가할 남자축구 대표팀의 ‘검열경기’를 관람한 소식과 사진을 노동신문이 20일 공개했다.


한편 김정은은 지난 20일 인천 아시안게임에 참가할 남자 축구대표팀의 ‘검열경기’를 지도하고 “숭고한 체육정신과 민족의 기개, 고상한 경기 도덕품성을 높이 발휘함으로써 겨레의 화해와 단합, 세계 여러 나라들과의 친선과 평화를 도모하는 데 적극 이바지해야 한다”고 말해 대회 참가 의지를 보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