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조문단 李대통령 면담 보도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23일 귀환한 북한의 특사 조문단이 이명박 대통령을 면담하고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문제를 토의했다고 보도해 주목된다.

중앙통신은 이날 조문단이 도착한 직후 조문단의 귀환 사실만 보도했다가 약 3시간 후 조문단이 “남조선의 이명박 대통령을 만났다”며 “석상에서는 북과 남 사이의 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데 대한 문제들이 토의되었다”고 전했다.

통신은 “여기에는 우리측에서 김기남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와 김양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장이, 남측에서 현인택 통일부장관 등이 참가하였다”고 덧붙였다.

북한 매체들은 조문단이 서울을 방문중인 상황에서도 이명박 대통령에 대해 “역적패당” 등의 험구를 던지고 현인택 통일장관에 대해서도 그동안 극심한 비난 대상으로 삼았음에도, 이날 북한 조문단이 이 대통령을 면담해 남북관계 개선 방안에 관해 토의했다고 전함으로써 눈길을 끈다.

통신은 이날 오후 2시1분께 “김정일 동지의 위임에 따라 김대중 전 대통령을 추모하기 위해 서울을 방문하였던 김기남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를 단장으로 하는 특사조의방문단이 23일 특별비행기로 평양에 도착하였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이번 조문단에 대해 파견 사실부터 출발, 귀환에 이르기까지 주요 일정을 신속히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