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제재 가해도 北 기존노선 변화 없을 것”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북한의 제2차 핵실험에 대해 국제사회가 아무리 “압력의 도수를 높인다 해도 조선(북한)의 기존노선은 변경되지 않을 것”이라고 26일 강변했다.

신문은 이날 ‘핵억제력 강화 부추기는 제재소동’이라는 기사를 통해 “오히려 제재와 자위적 조치의 연쇄반응에 가속도를 붙일 수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25일 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2차 핵실험이 명백한 안보리 결의한 1718호를 위반한 것이라고 한 목소리로 강력하게 비판하며 공식발표문을 통해 “즉각적인 대북 결의안 작업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신문은 “긴장의 고리를 끊기 위해서는 대화와 협상을 시작하는 것 이외에 다른 방도가 없다”며 “대화를 검토할 수 있는 유일한 기준점은 교전국 미국의 태도 변화”라며 북미 양자대화를 시사했다.

이어 “국내(북한)언론들은 ‘미국이 진심으로 조미(북미)대화를 원한다면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정책부터 바꾸어야 한다’는 논조를 펼치고 있다”며 북미 대화의 선제조건이 대북 정책의 변화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신문은 “핵시설의 무력화를 추진하였던 조선(북한)이 핵억제력 강화노선으로 되돌아가게 되는 사태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이 먼저 방아쇠를 당기고 초래했다”며 “6자회담이 파탄된 상황에서 국제사회의 일치된 대응은 효력이 없는 구호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