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자전거 페달 돌리듯 ‘미군철수’ ‘선군’ 반복

주한미군 완전철수를 요구하는 북한매체의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다.

대남선전 매체인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1일 “반미 자주화의 기치 높이 미군을 남조선에서 몰아내자” 10일 “민족공조로 미국의 침략사에 종지부를 찍자” 등의 반미기사를 실었다.

◆요약

– 우리 민족이 당하고 있는 국토양단과 민족분열의 뼈아픈 역사는 1945년 9월 8일 미군의 남조선 강점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지난 61년간은 남조선에서 정치, 경제, 문화, 군사 등 모든 면에 걸쳐 미군에 철저히 예속되어온 치욕의 역사이며, 이남 민중이 불행과 고통, 재난을 강요당해온 수난의 역사이다.(9.11)

– 위대한 선군의 기치 밑에 무적의 자위력을 가지고 있는 민족적 긍지와 자부심을 안고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미국의 140년 침략사를 승리적으로 결산하고 자주와 통일, 번영의 새 아침을 하루빨리 안아 와야 할 것이다.(9.10)

◆ 해설

북한은 과거에도 미군철수 주장을 해왔다. 그러나 최근 들어 잦아진 주한미군 철수 주장은 남한의 전작권 논란과 무관하지 않다.

지난 8월 30일에도 이 사이트는 “미국과의 공조는 망국공조”라고 주장한 바 있다. 또 9월 8일에는 “미군이 남조선을 강점함으로써 우리 인민은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강요당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이러한 선전이 효과를 보는 것과 관계없이 자전거 페달 돌리듯 끈질기게 반복하고 있다. 이렇게 해서 남한내 친북세력들을 세뇌시키는 것이다.

또 남한정권은 전쟁지휘권도 없는 ‘허수아비 정권’이라는 열등감을 자꾸 심어줌으로써, 남한내 분열, 한미 균열을 노리는 것이다. 북한의 이러한 주장은 ‘자주’ ‘민족’의 명분 아래 주한미군을 남한 주민들의 손으로 내몰도록 종용하는 데 목적이 있다.

특히 선군을 계속 강조하면서 “선군의 기치 밑에…”라는 표현을 쉴새 없이 사용하고 있다. 다른 용어를 쓸 수도 없다. ‘선군’강조 지시가 떨어지면 매체들은 무조건 ‘선군’만 써대야 한다.

김인규 기자(평양출신, 2004년 입국) kig@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