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일제 산림자원 약탈범죄 계산해야”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일제가 식민통치시기 우리 나라의 귀중한 산림자원을 무차별적으로 약탈해 갔다며 전쟁범죄와 함께 반드시 계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6일 입수된 민주조선 최근호(2.25)는 “일제가 자기 나라에 부족한 종이원료, 선박건조용재, 철도침목용재, 건축용재 등에 대한 수요와 조선에서의 식민지 약탈정책 수행에 필요한 각종 용재의 수요를 충족시킬 목적으로 조선의 산림자원 약탈에 피눈이 돼 날뛰었다”고 비난했다.

일제는 조선총독부 직속 원목 약탈기구로 영림창(營林廠. 특수지역 삼림에 관한 업무를 담당한 관청) 4개, 벌목사업소 26개, 벌목작업장 100여개, 13개 도청 산하에 영림서를 설치하고 압록강ㆍ두만강 연안의 울창하던 대원시림 200여만㏊를 비롯해 우리 나라의 이름난 처녀림을 모두 약탈했다고 말했다.

또 우리 나라의 가장 좋은 임야와 그 주변의 토지를 약탈해 국유림으로 귀속시키는 동시에 일본의 재벌과 개인 벌목업자들에게 개인 소유로 만들도록 특혜를 줘 우리 나라의 산을 모두 벌거숭이로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로 인해 1920년 낙동강, 1923년 대동강, 1925년 한강ㆍ임진강ㆍ금강에서 대홍수가 발생하는 등 헤아릴 수 없는 인명 및 물질적 해를 입혔다고 민주조선은 강조했다.

더욱이 1930년대 들어 일제는 대륙침략전쟁에 광분하면서 군수생산에 필요한 목재를 보장하기 위해 영림서와 그 지서를 늘리고 무장한 산림주사를 배치해 조선사람의 산림 이용을 엄격히 단속 통제하는 한편 명승지에서 수백년 묵은 나무와 관상용 나무까지 모조리 도벌해갔다고 비난했다.

민주조선은 “우리 나라의 산림자원에 대한 일제의 야만적인 약탈만행은 죄악에 찬 일본의 전뱅범죄와 더불어 반드시 계산돼야 한다”며 “일본은 과거 100여 년의 죄악을 반드시 사죄하고 청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