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인권의 날에 北인권 제기 비난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10일 세계인권선언 60주년 기념일이자 ‘세계 인권의 날’을 맞아 미국 등이 제기하는 ‘인권문제’란 “다른 나라들에 대한 내정간섭과 정부 전복, 압살 책동을 강화하기 위한 정치적 허구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판이한 인권기준이 가져온 인권 실태’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인권 기준은 나라마다 사상과 이념, 신앙과 제도상 차이가 있고 경제, 문화발전 수준과 사회발전 목표가 각이한 조건에서 서로 다르다”고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통신은 “‘인권 옹호자’, ‘인권 재판관’ 행세를 하는 미국에서는 인구의 극소수에 불과한 부유 족속(부유층)이 미국 자산의 대부분을 거머쥐고 특권을 행사하고 있다”며 “인권재판장의 피고석에 앉아야 할 장본인은 바로 미국”이라고 비난했다.

북한의 평양방송도 이날 ‘인권이자 곧 국권이며 국권이자 곧 인권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미국이 악랄한 인권공세로 인민대중 중심의 우리식 사회주의를 허물어 버리려 하는 것은 망상”이라며, 미국이 추구하는 것은 “대조선 고립압살 책동을 국제화하며 군사적 침략의 구실을 마련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