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이상우=늙다리 교수퇴물’ 막말 비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대남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가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 의장 이상우의 실명을 거론, 비난하고 나섰다.


매체는 14일 ‘황천길을 재촉하는 장송곡’ 이란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이 의장을 지칭, “‘법학 전문가’, 정치학 이론분야의 ‘권위자’로 자처하면서 반역패당의 반공화국 대결책동을 정당화하고 민족분열 책동을 조장하는 글쪼박들을 써낸 반동학자”라고 비난했다.


이어 “‘기다리는 것도 전략’이라는 현 집권자의 ‘대북정책’을 쌍수를 들어 지지하면서 ‘우리가 내부에서 남남갈등을 극복하고 국민을 잘 설득하며 기다린다면 이긴다’고 떠들어댄 반통일 분자”라고 비난을 이어갔다.
 
매체는 그러면서 “하지만 늙다리 교수퇴물의 동족대결 망발은 파멸의 늪에 빠져 들고 있는 ‘실용정권’을 구원할 지푸라기로도 되지 못할 것”이며 “그것은 이상우의 황천길을 재촉하는 장송곡으로 될 것”이라고 막말 비난했다.


매체는 또 남한정부를 겨냥, “각종 ‘간첩단사건’을 비롯한 반공화국 대결 광대극을 조작 해내는 한편 군부 호전광들을 부추겨 또다시 ‘주적개념 부활’과 ‘전쟁불사’, ‘단호한 응징’을 부르 짖는다”고 반발했다,

소셜공유